대구 북구의회 복지시설비리특위 활동 개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민경석기자
  • 2019-06-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11월까지 행정사무조사·토론회

대구 북구의회 사회복지시설비리 조사특별위원회의 활동이 본격화한다. 북구의회는 7일 제248회 정례회 2차 본회의를 열고 ‘대구 북구 사회복지시설비리 특위 조사계획서’를 승인했다. 이에 따라 북구청 내 사회복지시설 관련 부서를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조사가 실시된다. 서류·현지 확인, 관계자 증언·진술 청취 등의 방식으로 진행되고 사회복지사·관련전문가·법조인 등과의 토론회도 마련된다. 조사 기간은 11월12일까지.

조사 범위는 2015년 1월1일부터 지난 5월31까지의 △보조금 지원사업과 관련된 사회복지시설 업무 현황 △보조금 집행내역 △결산자료 △북구청 사회복지시설 지도점검TF 운영실태 △관련 공무원 감사현황 등이다. 특위 구성은 구의원 8명, 사무직원 6명 외에 전문적인 조사를 위한 자문역으로 외부 사회복지전문가를 포함시킬 예정이다.

김상선 조사특위 위원장은 “최근 불거진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의 인권침해, 공금횡령, 임금착취 등의 각종 부정행위에 대한 북구청의 행정처분과 관리감독체계를 조사함으로써 관련 비리를 근절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정열 북구의회 의장은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적극적이고 엄중한 조사를 통해 관련 비리를 뿌리뽑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면서 “특위의 원활한 활동을 위해 의회차원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