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예천 인구 ‘신도청 3년’ 희비 교차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두영기자
  • 2019-06-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안동 16만명 붕괴 위기감 ‘울상’

신도시 인구 호명면에 몰리면서

예천은 3년새 9300명 증가 ‘웃음’

[안동] 경북도청 이전과 신도시 건설로 인구 증가를 기대했던 안동이 오히려 ‘16만명 붕괴’ 위기에 놓였다.

10일 안동시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안동 인구는 16만484명으로 지난해 말(16만2천180명)보다 1천700명 가까이 줄었다. 지난 1월 16만1천672명에서 2월 16만1천418명, 3월 16만932명으로 지속적인 감소세다. 2016년 3월 경북도청 개청 때(16만8천886명)와 비교해선 8천400여명이나 줄어든 것.

안동시는 당초 경북도청 이전에 따른 인구 증가를 기대했다. 그러나 경북도청·경북경찰청 등 행정타운이 도청 신도시 경계지점인 안동 풍천면에 자리하면서 정주 인구 증가엔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 반면 신도시 인구가 주거·상업지구가 포함된 예천 호명면으로 몰리면서 예천 인구는 2016년 3월 4만5천124명에서 지난달 말 5만4천493명으로 9천300여명이 늘었다. 지난해 말 5만3천274명이던 예천 인구는 올 1월 5만3천440명, 2월 5만3천611명, 3월 5만3천988명, 4월 5만4천290명 등 매월 170~370명씩 늘어나고 있다.

안동주민 가운데 일부는 시세 차를 겨냥해 도청 신도시 내 아파트에 투자했으나 부동산 침체로 예천 호명면 아파트로 이주한 경우도 많다. 이 또한 안동지역 인구 유출에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안동시 관계자는 “지역에 거주하는 미전입 안동시민찾기운동과 함께 전입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겠다”며 “지역 3개 대학 학생을 대상으로 분기별 전입지원금(10만원)을 지급하는 등 인구 늘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두영기자 victor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