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철지난 해충퇴치기 구입’ 달서구, 특정기업 특혜의혹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서정혁기자
  • 2019-06-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작년 9월 추경편성해 15대 구입

“地選 도와준 지인에 보은성 조치”

당시 구청·구의회서도 문제 제기

담당자 발언 확인돼 논란 재점화

대구 달서구청이 지난해 계획에도 없던 해충퇴치기를 구입한 것과 관련해 뒤늦게 특혜 의혹이 불거져 나왔다. 제7회 지방선거(2018년 6월13일) 당시 이태훈 달서구청장에게 도움을 준 특정인을 위한 보은성 조치가 아니었냐는 것. 더욱이 ‘상부의 지시였다’는 구청 관계자의 진술이 나와 논란은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11일 달서구청에 따르면 구청은 지난해 9월 추경예산을 통해 전기포충기(해충퇴치기) 15대(1천500만원 상당)를 구입했다. 앞서 관련 예산이 편성됐을 당시 구청 내부는 물론 구의회에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여름이 다 지난 시점에 전기포충기를 구입하는 게 적절하지 않은 데다 포충기의 실효성도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 통상 포충기 운영기간은 4~10월 사이다.

이 때문에 특정인을 밀어주기 위한 사업이 아니냐는 소문이 구청 내부에 무성했다. 하지만 물적 증거가 없어 곧 잠잠해졌다. 그러다 최근 포충기 예산 편성 이유에 대해 당시의 담당과장(2018년)의 답변 내용이 확인되면서 의혹이 재점화됐다. 영남일보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구청 A관계자가 ‘포충기 예산이 어떻게 (갑자기 추경에) 올라간 거냐. 누군가 업자에게 부탁을 받고 오더(지시)를 내린 거 아니냐. 나도 소문을 들었다’는 질문을 했고, 이에 B담당과장이 ‘그렇게 알고 있으면 된다’고 답했다. 이어 B담당과장이 ‘C간부가 청장의 마음을 읽고 선거캠프에서 도와주던 사람이 포충기 사업을 한다고 청장에게 알린 것으로 안다. 휴가를 다녀오니 위에서 누군가의 지시인지는 모르지만 당초 5대로 잡혀 있던 포충기가 갑자기 15대로 늘어나 예산계에 이미 전달됐다’고 말한 내용이 나온다.

일각에선 해당 포충기 구입이 C간부에 의해 이뤄졌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지방선거 때 이 구청장에게 정치권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준 D씨가 고교 후배인 C간부를 찾아 포충기 구입을 권유했고, 이후 C간부가 제품설명서를 담당자에게 전했다는 것. 달서구청 한 관계자는 “D씨는 구청장, C간부와 안면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선거캠프에서도 모습을 보였다”며 “구청이 기존 포충기보다 가격이 더 비싸고 AS도 안 되는 제품을 선택한 이유가 뭐겠냐”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이와 관련, D씨는 포충기 구입과 관련해 특혜나 청탁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그는 “영업을 위해 제품설명서를 담당 직원에게 전달한 사실은 있고, C씨와 안면이 있어 잠시 만나기는 했다. 하지만 달서구청은 내가 아닌 조달청을 통해 물품을 구매했다”며 “C씨와 이 구청장은 고교, 대학 동창이기 때문에 동창회에서 만나는 정도이지 청탁을 한 적은 없다. 또한 이 구청장의 선거캠프에 관여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서정혁기자 seo1900@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