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가이드 폭행’ 박종철 前의원 벌금 300만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하수기자
  • 2019-06-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상주] 해외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박종철 전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에게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상주지원 형사단독 남인수 부장판사는 11일 박 전 의원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해외 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때려 군의원으로서의 품위를 손상시키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등 죄질이 나쁘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남 판사는 “그러나 잘못을 반성하고 피해자와 합의를 했으며, 동종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벌금형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박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23일 열흘간의 해외연수 중 캐나다 토론토에서 현지 가이드 얼굴 등을 주먹으로 때려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이 구형됐다. 예천군의회는 지난 2월1일 군의회 부의장이던 박 의원을 제명했다.

이하수기자 songa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