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中 올 성장률 6% 힘들면 韓 2% 초반 하락 예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12


■ 현대경제연구원 분석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분쟁 장기화로 중국이 경제성장률 6%를 지키는 것이 불가능해질 경우 한국 경제성장률은 2%대 초반으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11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한국금융연구원, 아시아금융학회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공동 주최한 정책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미중 무역협상과 한국경제’를 주제로 발표한 주 실장은 미중 통상마찰이 해소되더라도 중국의 미국산 제품 수입 급증이라는 결론이 나온다면, 중국 시장에서 미국산 제품과 경합도가 높은 철강, 기계, IT, 자동차 등 한국산 제품의 수출 감소가 우려된다고 분석했다.

통상마찰이 길어질 경우 시나리오는 여러 가지다. 마찰이 무역 경로에만 영향을 미친다면 한국의 피해는 미미하겠지만, 중국이 위안화 약세 방임(조장), 조세수단 동원 등으로 미국에 맞설 경우 중국 수출기업들의 선제적 투자 조정으로 중국에 대한 한국의 자본재 수출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역분쟁이 중국 경제 경착륙의 촉매로 작용할 경우 한국 경제도 피해를 보게 된다. 주 실장은 “한국과 중국의 경기 움직임이 비슷한 방향성을 갖는다"며 “중국 경제성장률 1%포인트 하락 시 한국 수출증가율 1.6%포인트, 경제성장률 0.5%포인트 하락 압력이 가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2019년 중국 경제성장률이 5.2%를 기록한다면, 한국 경제성장률은 2%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의 보호무역주의로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성장이 크게 위축될 수도 있다.

미국이 예고한 조치가 일정대로 진행된다면 향후 5년간 세계 경제성장률은 연평균 0.3%포인트가 하락할 전망이다. 미국은 연평균 0.6%포인트, 중국은 0.7%포인트가 줄어들 것이라고 그는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