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부터 ‘흔들’ 헤일리, 결국 4회에 ‘와르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명민준기자
  • 2019-06-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삼성 1 - 7 KIA

삼성 라이온즈가 광주 원정 첫날 KIA에 흠씬 두들겨 맞았다. 삼성은 11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전에서 8회까지 장단 12안타를 얻어맞고 1-7로 패했다.

1회부터 흔들린 선발 헤일리가 4회 한번에 무너지면서 승부가 일찍 갈렸다. 헤일리는 1회말 2사 1, 2루에 KIA 안치홍과 나지완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며 밀어내기 볼넷으로 선취점을 허용했다. 3회초 삼성은 2사 2루에 러프의 적시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3회말까지 순항하던 헤일리가 4회 5실점의 빅이닝을 내주면서 사실상 승기를 KIA에 뺏겼다.

헤일리는 4회초 KIA 선두타자 김선빈에게 볼넷을 내준 데 이어 한승택에게 안타를 맞고 무뺏 1, 2루 위기에 몰렸다. 박찬호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 위기에 몰린 헤일리는 후속 타자들에게 안타 5방을 잇따라 얻어맞고 순식간에 5점을 잃었다. 6회말 임현준이 1점 더 잃으면서 삼성의 실점은 7점으로 늘어났다.

4이닝 9피안타 3탈삼진 4볼넷 6실점을 기록한 헤일리는 시즌 5패째를 떠안았다.

명민준기자 minj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