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월드컵] 오세훈 "우승 욕심난다…우승할 자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12


"고교 친구 (최)준이가 골을 넣어 축하한다고 말하고 싶다"

"우승에 욕심이 나는 건 당연합니다.
고등학교 때 소속팀에서 우승을 많이 해봤습니다.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먹는다'고 하듯이 우승할 수 있고 자신감도 있습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결승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쓴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인 오세훈(20·아산)이 우승에 자신감을 보였다.


 오세훈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준결승에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지만 이강인(발렌시아)과 투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으로 뛰며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한국 남자축구 연령별 대표팀 사상 최초의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을 확정하는 결승골의 주인공이 울산 현대고 시절 절친한 친구인 최준(20·연세대)이어서 기쁨이 더욱 컸다.


 오세훈은 고교 시절 측면 공격수였던 최준과 '찰떡 호흡'을 과시했다.


 이번 U-20 월드컵에선 5일 일본과 16강전 때 후반 39분 최준의 크로스를 헤딩 결승골로 연결해 1-0 승리에 앞장섰다.
 그는 에콰도르전에선 자신에게 크로스를 올려주는 대신 결승골을 터뜨린 최준에게 축하를 보냈다. 

 
 그는 "절실하고 간절하게 준비했는데 승리해서 기쁘다"면서 "고교 친구인 (최)준이가 골을 넣어 승리했는데 축하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와 관련해선 준비한 대로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며 기뻐했다.
 그는 "결승에 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 꿈이나 소원보다 목표였기 때문"이라면서"에콰도르를 상대로 전반에는 힘들었지만 준비한 만큼 된 것 같아 기분 좋다"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와 결승까지 승리해 우승 목표를 이루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결승까지 3일 정도 시간이 있어 체력적으로 문제없고 정신적으로 잘 준비하면 될 것 같다"면서 "저희는 역사를 새롭게 썼고 우승해서 퍼레이드하고 싶다. 남은 기간 결승을 잘 준비해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