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여친과 헤어져 홧김에 불 지른 10대…한밤중 주민 대피소동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12


혼자 달아났다가 2시간 만에 검거돼…아파트 주민 7명 경상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10대 남성이 홧김에 한밤중 불을 질러 주민 7명이 다치고 20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은 술에 취해 방 옷장에 불을 지른 뒤 달아났던 이 남성을 아파트단지 인근에서 검거했다.


 12일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와 일산소방서에 따르면 11일 오후 9시 50분께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 14층에 사는 A(19·남·무직)씨가 라이터를 이용해 옷장에 불을 질렀다.


 이 불로 한밤중 아파트 주민 25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고, 이 가운데 7명이 연기를 마시는 등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화재 발생 약 2시간 만에 A씨를 아파트단지 인근에서 검거했고, 현주건조물방화 등의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여자친구와 싸워서 헤어지고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사건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여자친구 문제로 가족과도 다툰 것으로 조사됐다.
 불은 A군의 아파트 내부 195.9㎡를 태운 뒤 32분 만에 진화됐으며 다행히 크게 번지지는 않았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