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구산항 인근 왕돌초 바다서 158㎝ 부시리 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원형래기자
  • 2019-06-1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부시리가 얼마나 큰지 비교를 하기 위해 한 낚시객이 옆에 누워 있다. <임창순 왕돌의 전설호 선주 제공>
[울진] 울진 기성면 구산항 인근 왕돌초 바다에서 지난 9일 국내 최대급(158㎝)에 이르는 대형 부시리가 잡혀 화제다. 초대형 월척을 낚은 주인공은 낚시객 김태균씨(39·대구 달성군)다.

김씨는 이날 무려 50분간 씨름 끝에 낚시 대박을 냈다. 부시리가 펜슬루어(가짜고기)를 삼키면서 끈질기게 낚싯대를 끌고 갔기 때문이다. 마침내 거대한 부시리가 올라오는 순간 승선해 있던 낚시객들이 일제히 환호성을 내질렀다. 잡은 부시리는 체장 158㎝·무게 32㎏이었다. 부시리는 전갱이과의 바닷물고기로 울진을 비롯한 동해안과 제주도·남해·서해 남부 등에서 서식한다. 방어와 비슷하나 몸이 가늘고 등은 청록색, 배는 은백색이다. 최대 2m까지 자란다고 알려져 있다. 국내에선 낚시로 158㎝가 최대어로 기록돼 있다.

김씨는 “내 몸이 온전히 고기에 끌려가는 수고 끝에 대형 부시리를 건져 올린 순간 말로 표현 못할 희열을 느꼈다”면서 “울진 왕돌초 바다가 대물이 나온다는 게 결코 헛소문이 아니었다. 대한민국 최고의 대물 어장”이라고 말했다. 임창순 선장(57)은 “20여 년간 낚싯배를 운영하면서 대형 물고기는 처음 봤다”면서 “왕돌초는 대한민국에서 큰 물고기가 잘 잡히기로 유명한 곳으로 울진의 자랑”이라고 말했다.

원형래기자 hrw7349@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2019_sym(250).jpg


2019_su(250).jpg


2019_doc(250).jpg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