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김한빈(비아이) 마약 관련 YG 양현석 협박이 핵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6-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가수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해 “저보다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대표의 개입과 경찰 유착이 이 사건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지만 마음 잘 먹고 있으니 걱정 안 해도 된다”며 “제가 그동안 사람들 기분 나쁠 만한 언행을 한 거 맞다. 하지만 이 사건은 제 인생과 별개로 봐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서희는 또 댓글을 통해 감형받기 위해 비아이를 언급했다는 YG의 주장에 반박했다. 그는 “덧붙이자면, 난 감형받기 위해 여러분한테 호소하는 게 아니다. 왜냐하면 이미 2016년 8월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 투약과 대마초 사건, 2016년 10월 탑과 한 대마초 사건이 병합돼서 이미 죗값을 치르는 중”이라며 “저는 판매가 아니라 교부다. 제 돈 주고 그 가격으로 구매한 다음에 그와 같은 가격을 김한빈(비아이)한테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염려하는 부분은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것과 경찰 유착 등이 핵심인데 제보자가 저라는 이유만으로 저에게 초점이 쏠리는 것”이라며 “저라는 사람과 이 사건을 제발 별개로 봐달라. 저는 비아이를 끝까지 말렸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와 지인 A씨의 2016년 4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대화에 따르면 비아이는 A씨에게 ‘나는 그거(LSD) 평생 하고 싶다. 센 거야?’ ‘난 천재 되고 싶어서 하는 거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뒤늦게 한서희로 밝혀졌다.


한서희는 2016년 8월 마약 투약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첫 경찰 조사 당시 비아이에게 마약을 건네줬고, 함께 투약했다고 진술했지만 돌연 말을 바꿨다고 알려졌다. 비아이는 결국 아무런 조사도 받지 않은 채 혐의를 벗어났다.

KBS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는 4일 방정현 변호사를 통해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공익신고서도 제출했다. 제출된 자료에는 비아이의 마약 투약, 과거 경찰 수사 당시 YG의 개입, 이에 따른 YG와 경찰 유착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해 정황 증거가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공익신고 대상으로는 비아이, YG 관계자, 경찰 등이 지목된 것으로 알려졌다.

방 변호사는 KBS와 인터뷰에서 한서희가 양 대표를 만났을 당시 들었던 이야기를 전했다. 한서희는 2016년 첫 경찰 조사를 받은 뒤 YG 측에 전화해 ‘비아이에 대해 다 말했다’고 알렸고, 다음 날 양 대표를 만나게 됐다고 한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양 대표는 “네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게 할 수 있다” “사례도 하고 변호사도 선임해 줄 테니 경찰서에서 진술을 번복해라” 등의 말로 협박을 가했다고 한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