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시 신청사 유치전 3개 구·군 궐기대회 합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양승진기자
  • 2019-06-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중구·달서구·달성군 2차 간담회 가져

공론화委 확대 조례개정 등 요구하기로

대구시청 신청사 유치를 희망하는 3개 구·군(중·달서구, 달성군)이 ‘신청사 관련 조례 개정 추진’과 ‘대시민 궐기대회 개최’에 뜻을 모았다.

14일 오후 대구 중구 패션주얼리센터에서 3개 구·군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청사 구·군 2차 간담회’가 열렸다. 당초 이날 간담회는 자치단체장과 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었으나, 지난 13일 오후 달성군 측에서 김문오 군수와 최상국 의장의 불참을 통보해 추진위원장들만 참석했다.

달성군은 지난달 28일 비공개회동 이후 채택한 의견문에 포함된 ‘중구 동인동 현위치 타당성 조사 시행’을 두고 군청 내부에서 부정적 의견이 제기돼 불참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구에 유리한 부분이 가장 먼저 부각됐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또 달성군의 의지와 달리 지난 5일 예정된 김태일 공론화위원장과의 면담이 무산된 데 대해서도 불만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간담회는 한때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중·달서구가 연말로 예정된 최종입지 선정을 연기할 것을 공론화위원회에 요청하자고 주장한 반면, 달성군은 이에 반대해 충돌이 빚어졌다. 또 신청사 유치를 두고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는 부분에서도 시점이나 규모에 대해서 의견이 엇갈려 대회개최 원칙에만 뜻을 모았다.

진통 끝에 3개 구·군 추진위원장은 회의 개최 2시간여가 지난 이날 오후 4시쯤 공동의견문을 발표했다. 의견문에는 공론화위원회 위원 및 시민참여단 구성인원 확대 조례 개정, 권영진 대구시장 면담 등을 요구하고 대시민 궐기대회 개최에 합의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한 추진위원장은 “신청사 최종입지 선정을 연기하는 부분은 의견이 갈렸다. 하지만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는 합의가 이뤄졌다”며 “다음 달 초에 3개 구·군이 제3차 간담회를 진행하는 한편, 북구측의 참여도 계속 독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우오성의 사주사랑

수성구배너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2019 달빛소나기

철강도시 상생 환경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