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골짜기 세대’ 한계 넘어선 그들…韓축구 황금세대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17


막내 이강인이 사실상 전력핵심

2부리그·대학생 선수도 8명이나

원팀·팔색조 전술로 새 역사 써

멤버들 성인대표팀 성장이 숙제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팀 선수들이 목에 메달을 걸고 경기장에 응원 온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달성하며 한국 축구 사상 최고 성적표를 따낸 정정용호 태극전사들은 ‘골짜기 세대’로 불렸다. 2017년 우리나라에서 열린 대회에는 백승호(지로나),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등 뛰어난 이름값을 가진 유망주들이 대거 나섰지만 이번 대회에 출전한 대표팀은 ‘막내’ 이강인(발렌시아)이 사실상 전력의 핵심을 맡을 정도로 기대감이 떨어졌다. 2019 FIFA U-20 월드컵에 나선 대표팀 선수 21명 가운데 6명은 2부리그인 K리그2 소속이고, 대학생도 2명이나 된다. 1부리그인 K리그1에서 뛰는 선수도 조영욱(서울)과 전세진(수원)을 빼면 데뷔전조차 치르지 못한 선수가 많다. 7경기 동안 주전 골키퍼를 맡아 ‘거미손’의 별명을 얻은 이광연(강원)을 비롯해 FC서울의 수비수 김주성과 수원 삼성의 골키퍼 박지민은 아직 프로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그나마 오세훈(아산)은 지난해 울산 현대에 입단했다가 3경기만 치르고 이번 시즌 2부리그 아산 무궁화로 옮겨 9경기 동안 3골을 뽑아내면서 경쟁력을 다져 정정용호의 붙박이 스트라이커로 나설 수 있는 바탕이 됐다. 조커 엄원상 역시 2부리그 광주FC에 올해 입단해 4경기에 나서며 주전 경쟁을 펼친 덕에 ‘특급 조커’ 역할을 맡았다.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는 정우영의 소집까지 불발되면서 정정용호는 큰 기대감을 불러일으키지 못했고, 조별리그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패하며 골짜기 세대의 한계를 보여주는 듯했다. 하지만 정정용호는 스타 위주가 아닌 팀워크로 움직였고, 정정용 감독의 팔색조 전술과 시너지를 발휘하며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골짜기 세대에서 대회를 치르면서 ‘황금 세대’로 진화한 정정용호 태극전사들은 이제 U-23 대표팀과 A대표팀의 밑바탕으로 성장해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됐다. 역대 U-20 월드컵에 나선 선수들 가운데 최고의 황금 세대로 손꼽힌 대표팀은 2009년 이집트 대회에서 8강까지 진출한 ‘홍명보호’가 대표적이다. 당시 맹활약한 김승규(빗셀 고베), 김영권, 오재석(이상 감바 오사카), 홍정호(전북), 김보경(울산),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윤석영(강원) 등이 A대표팀으로 성장했다. 반면 2013년 터키 대회에 나서 8강 진출을 재현한 선수들은 크게 성장하지 못했다. 사실상 권창훈(디종)을 제외하면 A대표팀까지 성장한 선수가 별로 없다.

이 때문에 36년 만의 4강 재현을 넘어 결승까지 오른 정정용호 태극전사들에게 거는 팬들의 기대는 클 수밖에 없다. ‘막내형’이라는 별명은 얻은 이강인, 조영욱, 김정민(리퍼링)은 이미 A대표팀 소집 경험이 있지만 나머지 선수들은 소속팀의 생존경쟁을 이겨내는 게 급선무다. 이제 20세에 불과한 나이인 만큼 소속팀에서 뛸 기회를 잡지 못하면 U-23 대표팀은 물론 A대표팀에 뽑힐 가능성조차 사라지게 된다. 정정용호 태극전사들은 이제 소속팀으로 돌아가 피 말리는 생존경쟁을 이겨내며 더 큰 미래를 위해 땀 흘려야 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