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롯데대구몰’ 내년 착공 5천억 투입 2022년 개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노인호기자
  • 2019-06-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市·대경경자청·롯데 업무협약

수성의료지구 7만7천여㎡ 규모

권영진 대구시장, 이광영 롯데쇼핑타운대구대표, 이인선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왼쪽부터)이 17일 대구시청 2층 상황실에서 수성알파시티 롯데대구몰 사업의 조속한 추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뒤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 수성알파시티(수성의료지구) 내 복합쇼핑몰인 ‘롯데대구몰’ 사업이 마침내 본궤도에 올랐다.

대구시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롯데쇼핑타운대구<주>는 17일 시청 2층 상황실에서 수성알파시티 롯데대구몰 사업의 조속한 추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롯데자산개발에서 100% 출자한 롯데쇼핑타운대구의 복합쇼핑몰 본격 사업추진을 확인하고, 이를 위해 대구시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롯데가 상호 협력하는 것을 주된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롯데쇼핑타운대구는 복합쇼핑몰 개발사업 추진 계획을 재확인하고, 대구시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절차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롯데쇼핑타운대구는 협약을 계기로 사업계획을 보다 구체화시키고 사업 추진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롯데자산개발은 2017년 12월 1천256억원을 투자해 수성의료지구내 유통상업용지를 매입, 쇼핑몰 사업을 추진했다. 그동안 롯데는 수성의료지구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는 유통시설을 선보이기 위해 다각도로 이 사업을 면밀히 검토했다.

롯데대구몰은 2020년 착공, 2022년 개점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총 5천여억원을 투자해 7만7천49㎡ 부지에 연면적 약 23만㎡ 규모로, 지하 1층~지상 5층의 신개념 복합몰이 건립될 예정이다. 이에 따른 신규고용은 총 8천명 이상이라고 대구시는 전망했다.

또 판매시설과 함께 최근 트렌드인 문화·체험·레저·힐링 등 각종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결합해 전국 최고 수준의 볼거리·즐길거리·먹을거리를 제공해 연간 2천만명 이상의 집객효과를 거두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이와 함께 대구시와 롯데측은 사업추진 및 쇼핑몰 운영과정에서 지역기업의 사업 참여, 지역인재 우선 채용, 지역생산품 판로 확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는 방안도 적극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이광영 롯데자산개발<주> 대표(롯데쇼핑타운대구 대표 겸임)는 “550만 대구경북 소비자의 어반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솔루션센터로서의 기능을 통해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롯데자산개발은 2015년 이번 사업의 주체가 되는 롯데쇼핑타운대구를 현지법인으로 설립, 지역 기업으로 운영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바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롯데의 투자계획이 일정대로 잘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최대한 지원하고, 지역사회와 시너지 효과를 높이는 상생 발전방안도 적극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