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김민자와 50년 차 사랑꾼 최불암, 김구라·서장훈 당황시킨 사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6-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결혼 50주년을 앞둔 배우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동상이몽'에서 결혼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등장,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김민자는 최불암과의 첫 만남에 대해 “나는 방송으로 시작했는데 최불암이 연극 하는 것을 우연히 봤다”며 “국립극장에 연극을 보러 들어갔는데 무대에 빛나는 남자가 있더라. 연기를 참 잘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최불암은 “TV를 보다가 우연히 김민자를 알게 됐다”면서 “마르고 눈이 크고 키가 제일 컸다. 연극을 포기하고 방송을 시작한 게 이 사람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소문 끝에 (김민자를) 매점에서 기다렸다. 신문에 구멍을 뚫고 보다가 몰래 가서 계산했다”며 “주변에 내가 김민자를 좋아한다고 소문을 열심히 냈다. 그 결과 주위 사람들이 아내한테 덤비다가 다 물러가더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두 사람이 결혼하기까지는 쉽지 않았다. 김민자는 결혼 전 극심한 반대에 부딪혔던 때를 떠올렸다. 김민자는 “친구도 가족도 반대했다”며 “나도 갈등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자신이 남편감으로 0점이었다고 말한 최불암은 “당시 나는 외아들에 홀어머니를 뒀고, 수입까지 불안정하다는 이유로 집안의 반대에 부딪혔다”고 말했다.

 

김민자는 “저렇게 반대할 정도로 위험한 일인가 싶어 불안함이 있었다”며 “그런데 내가 놔버리면 이 사람이 상당히 나쁘게 될 것 같았다. 술을 좋아하는데 혹시나 잘못될까 봐 걱정됐다”고 말했다.

 

김민자는 “결국엔 내가 결정을 했다. (최불암에게)모성애도 있었고, 굉장히 죄의식이 들었다”면서 최불암을 향해 “이 얘기는 처음 듣지?”라고 물었다.

 

김민자는 ‘오늘의 최불암을 만든 사람’이라는 수식어에 “본인이 노력해서 온 거다. 나는 내 자리를 지켰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에 최불암은 “노력하도록 뒤에서 받쳐줬다”면서 “내가 즐겁고 재밌게 못 해주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이 사람이 더 행복해질 수 있나 생각한다”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하지만 김민자-최불암 부부에게도 '동상이몽'은 존재했다. 라이머는 두 사람에게 "이렇게 평생을 같이 사셨는데 안 맞는 게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민자는 "있다. 영원히 안 맞는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김민자는 최불암에 대해 "인사불성이 될 정도로 술을 많이 마셨다. 많이 힘들었다. 그래도 근본이 나쁜 사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가 갖고 있는 개성은 영원한 거다. 서로를 배려해야지 부부가 일심동체가 된다, 그것은 좀 어렵다"고 강조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그런가하면 최불암은 "이혼이라는 건 지는 거거든"이라고 충고해 좌중을 당혹케 했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김구라는 "다 사정이 있습니다, 선생님"이라고 해명했고, 서장훈도 침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라이머는 최불암과 둘만의 저녁 식사를 하며 소주까지 대작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현모는 이에 대해 "사모님이 자기는 식사하러 안 간다고 계속 하시더라. 평생 식성이 안 맞는다고 하셨다"며 자신과 라이머가 식성이 맞지 않던 고민이 해소됐다고 밝혔다,

한편 김민자는 1963년 KBS 공채 3기 탤런트 출신이다. 그는 영화 ‘청춘쌍곡선’, ‘황혼의 검객’, 드라마 ‘보통 사람들’, ‘고향’, ‘보고또보고’ 등에 출연했다. 현재 자선단체 ‘사랑의 달팽이’의 회장을 맡고 있으며 청각 장애인의 재활을 지원해주는 데 앞장서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