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소시효 한달 남은 양현석 성접대 의혹, 정마담 "술자리 갔지만 성매매 없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6-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경찰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대표의 성 접대 의혹에 거론된 유흥업소 관계자, 이른바 '정마담'을 소환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마담'으로 불리는 유흥업소 종사자 A씨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유흥업소 종업원들을 동원한 사실이 있는지, 성매매가 있었는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씨는 일부 여성들이 술자리에 간 것은 사실이지만 성매매는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실제 성매매가 있었다고 해도 처벌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방송 내용처럼 2014년 7월께 성매매가 이뤄졌다면 공소시효가 한 달 정도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


앞서 지난달 27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양현석 전 대표와 YG 소속 유명 가수가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 식당을 빌려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