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軍 후임 반박 "평소 욕 한번 안하는 착한 선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 기자
  • 2019-06-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 : 플럼액터스 제공
배우 임시완이 군 복무 중 일반병사의 2배로 휴가를 받았다는 특혜 의혹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와중에 후임이라는 C씨의 등장으로 시선이 집중됐다. 

 

배우 임시완의 군 후임이라는 C씨는 "'임시완은 모범적이고 평소에 욕 한마디 하지않는 착한 선임'이라고 하면서 임시완의 군 복무 특혜 논란에 이의를 제기했다.

 

17일 C씨는 SNS에 "'잘 알지도 못하면서 심하게 댓글 남기는 사람들과 기자들이 진짜 너무 꼴보기 싫어서 글 하나 남긴다."면서 임시완과 대략 8달 정도 같이 군 생활을 한 병사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일반 부대와 달리 조교들은 기수 위로 휴가 때문에 일반 병사에 비해 휴가가 대략 2배 정도 많은 것은 사실이다."며 "기수 위로 휴가를 이만큼 주는 이유는 전 군단장님께서 조교들 특성상 주말에도 훈련병들을 인솔하고 개인 정비 시간도 일반 부대에 비해 현저히 부족하기 때문에 그에 대한 위로 개념으로 만들어 준 휴가"라고 말했다.

 

이어  "그 외 휴가들은 임시완이 국군의 날 행사, 평창 올림픽 등 파견을 다녀와 얻은 보상 휴가와 자신이 성실히 군 생활을 해서 딴 특급전사, 모범장병과 같은 포상 휴가가 있다. 임시완 뿐만 아니라 우리 부대 조교들 중에서 우수한 성적을 가진 조교들도 대략 100~110일의 휴가를 나간다'고 덧붙였다.

 

또 "댓글에 비난하거나 욕을 하시는 분들은 얼마나 군생활을 잘 하셨는지 모르겠지만, 제 3자 시점으로 옆에서 임시완을 지켜본 입장은 임시완은 모범적이고 평소에 욕 한마디 하지않는 착한 선임이었다."면서 "항상 밝은 모습으로 후임들 동기들 할거 없이 시완 형을 좋아했고 팬들에게 온 과자나 간식들을 우리 대대원들과 다같이 나눠먹으며 전역 전날에도 중대원들 한명 한명에게 싸인을 다 해주며 같이 사진도 찍어준 멋진 선임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전에 임시완은 군 복무 당시 123일의 휴가를 받았다는 특헤 의혹으로 논란이 됐다. 이 상황에 임시완측은 "일반 병사에 비해 많은 휴가 일수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 군부대에서 허용한 범위 외의 부당한 특혜를 받은 적이 없다"고 이유를 설명해 논란이 일단락됐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