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현역 또 찍을거냐” 여론조사 늘자 현역의원들은 바짝 긴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권혁식기자
  • 2019-06-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지역구 주민대상 ‘교체지수’ 조사

조사 의뢰자 밝히지않아 배후에 신경

대부분 예비후보자 현황 파악차 실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 주민을 상대로 현역의원 교체지수를 조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해당 지역구 의원들은 중앙당 차원의 ‘뒷조사’가 아닌지 긴장하지만, 대부분 정치 신인 등 지역구 출마 예상자들이 의뢰하는 조사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5일 경주시 주민 S씨는 자신의 휴대폰으로 ‘지역구 국회의원이 재출마할 경우 지지할 것이냐’와 ‘어느 정당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을 담은 ARS(자동응답시스템)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소속 현역 시장·군수들을 상대로 실시됐던 ‘현역 교체지수 조사’와 형식이 유사했다. 당시 현역 단체장 지지도가 정당지지도보다 일정수준 이하일 경우에는 ‘컷오프’ 대상으로 분류돼 공천에서 배제됐다.

18일 대구경북 정치권에 따르면, 총선 D-1년 시점을 지나 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한 현역의원 교체지수 여론조사 전화가 적지않다. 한 경북지역 의원실 관계자는 “대부분 ‘조사 의뢰자’를 밝히지 않고 질문이 시작되기 때문에 지역구 의원들로선 조사 배후가 누군지 신경이 곤두서기 마련”이라면서 “특히 중앙당에서 실시하는 조사라면 당협위원장 교체 인사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바짝 긴장하게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재 실시되는 여론조사는 중앙당과는 무관하며, 정치신인이나 공천 경쟁자들이 현황 파악을 위해 실시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여론조사업계의 한 관계자는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대외적으로는 언론사가 조사 의뢰자로 돼 있더라도 지역구 출마 희망자가 같이 하는 경우가 많다”고 귀띔했다.

한편 ‘휴대폰 번호’로 조사하면 민심 파악의 정확도는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사로부터 해당 지역 주민들의 휴대폰 번호를 성별·연령별로 적절히 안배해서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개인신상 보호를 위해 ‘안심번호’로 받기 때문에 비용이 ‘집전화번호’보다 2배 가까이 더 든다는 전언이다. 그에 비해 집전화 번호로 조사하면 정확도는 떨어지지만, 조사 결과를 공개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출마 여부를 확정하지 못한 정치 신인들이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혁식기자 kwonh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