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하연수, SNS 댓글 논란…게시글 돌연 '삭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 기자
  • 2019-06-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연합뉴스
하연수가 SNS상에서 한 팬에게 지나치게 냉랭하게 댓글을 남겨 또 다시 구설수에 올라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8일 하연수는 본인의 SNS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 대해 한 팬이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댓글을 달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면서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그렇습니다. 그림 그린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냉랭하게 답했다.

 

사진 : 하연수 SNS캡처
이 댓글로 인해 논란이 일파만파 퍼졌다. 궁금해서 질문한 팬에게 도가 지나칠 정도로 냉랭하게 반응해 여파가 수그러지지 않은 것.

 

이것뿐만 아니라 하연수는 본인의 SNS에 "6월 19일부터 6월 25일까지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제가 올봄에 작업했던 수묵책거리 4폭 병풍 전시합니다."며 "그림을 오래하긴 했지만 민화는 시작한지 반 년 정도라 제게 병풍 작업은 큰 도전이었습니다. 무료전시이니 편하게 보시고 가주세요. 병풍 구입도 가능합니다"라며 본인의 병풍전시한 날짜를 공개해 눈길을 끌게 만들었다.

 

어떤 팬이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고 질문하자, 하연수는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며 과하게 냉랭하게 답해 논란이 가중됐다.

 

하연수는 이전에도 대응하는 태도에 논란이 있었던 바, 팬의 댓글에 냉랭하게 답해 논란이 됐었다. 현재 하연수는 족자 판매와 관련된 게시글은 삭제한 상태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