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악재” TK 與도 김해재검증 반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노진실기자
  • 2019-06-2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김부겸 “총리실이 합의깨선 안돼”

홍의락 “어처구니없는 밀실정치”

TK한국당은 “대정부 투쟁” 경고

국무총리실의 동남권 신공항 재검토 가능성에 말을 아껴왔던 대구경북(TK) 더불어민주당마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그동안 TK민주당은 정부와 PK(부산·울산·경남)의 동남권 신공항 재추진 움직임에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뚜렷한 공식 대응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TK민주당은 이번 논란이 내년 총선 때 큰 악재가 될 수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 ☞3면에 관련기사

민주당 대구시당은 21일 ‘총리실의 김해신공항 재검증,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성명을 통해 “이번 총리실 검증 합의로 지역 갈등은 재점화됐고, 대구경북민은 다시 상처를 받았다”면서 “총리실은 과거 영남권 5개 자치단체장의 합의 정신에 맞게 국토부와 PK 3개 지자체만 참여하는 검증논의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구갑)도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김해신공항은 (영남권) 5개 자치단체가 합의하고 정부도 동의해 결정된 사안으로 총리실이 일방적으로 깰 수는 없다”면서 “PK 3개 지자체가 합의를 깼다고 TK가 그냥 따라가겠느냐. 이걸 깨서 가덕도 신공항으로 간다는 논리는 성립될 수 없고, 그렇게 되면 씻을 수 없는 갈등만 남는다”고 강조했다.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어처구니없는 행동이다. 5개 단체장의 합의정신은 어디로 갔는가”라며 “최소한 5개 단체장이 다시 만나는 절차라도 있었어야 말이 되지 않겠는가. 아무리 힘들어도 절차는 절차다. 이런 것을 밀실정치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지난 4월에도 “국책사업을 이런 모습으로 저항하는 것은 국가기강을 뿌리부터 흔드는 일”이라고 PK단체장과 정치인을 비판한 바 있다.

한편 TK한국당 의원들로 구성된 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는 21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총리실이 국가 전체가 아닌 특정 지역만의 선거를 위해 새로운 ‘적폐’를 시도한다면 대구경북 정치권은 물론 500만 시·도민이 총궐기해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