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다뉴브강의 비극’ 추모로 첫 무대 여는 이반 피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봉규기자
  • 2019-06-2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부다페스트 페스티벌오케스트라

27일 대구콘서트하우스 연주회

쇼팽콩쿠르 우승 조성진과 협연도

오는 27일 대구콘서트하우스 무대에 서는 부다페스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작은사진은 지휘자 이반 피셔(왼쪽)·협연자 피아니스트 조성진. <대구콘서트하우스 제공>
동유럽이 낳은 마에스트로 이반 피셔, 한국인 최초 쇼팽 콩쿠르 우승자 조성진, 그리고 세계 정상급 오케스트라인 부다페스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가 오는 27일 오후 7시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무대에 오른다. 이들은 멘델스존과 베토벤, 브람스의 작품을 선사한다. 또한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 연주도 한다.

이날 공연은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희생자 추모 연주로 문을 연다. 이어 멘델스존의 천재성을 엿볼 수 있는 ‘한여름 밤의 꿈’ 서곡과 베토벤 특유의 풍성한 스케일과 극적인 전개가 돋보이는 ‘피아노 협주곡 제1번’을 연주한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협연한다. 마지막으로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을 선사한다.

‘동유럽의 카라얀’으로 불리는 이반 피셔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지휘자 중 한 사람이다. 그는 부다페스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를 창립해 36년간 이끌어오고 있다. 베를린 필하모닉,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뉴욕 필하모닉,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등 세계 유명 오케스트라와도 자주 호흡을 맞추고 있다. 헝가리 대통령으로부터 골든 메달을, 프랑스 정부로부터는 문화예술공로훈장을 받았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15세 때인 2009년 하마마쓰 국제콩쿠르 최연소 우승, 2011 차이콥스키 국제콩쿠르 3위, 2015 쇼팽 국제콩쿠르 한국인 최초 우승 등을 통해 압도적 재능과 타고난 음악성을 인정받았다. 사이먼 래틀 경, 발레리 게르기예프, 에사 페카 살로넨, 블라디미르 아시케나지 등 세계 정상급 지휘자와 함께 베를린 필하모닉,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마린스키 오케스트라, 뮌헨 필하모닉,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다.

2008년 영국의 음악전문지 ‘그라모폰’ 선정 세계 오케스트라 9위에 빛나는 부다페스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는 매 공연 창의적인 무대와 끊임없이 새로운 시도를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다. 이들은 뚜렷한 음색을 인정받아 두 차례의 그라모폰상 수상과 더불어 클래식 음악 부문 오스카상, 그래미상 후보에 올랐다. 특유의 명확하고 세련된 선율, 그리고 완벽한 균형을 갖춘 연주가 기대된다. 지난 1월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된 이날 공연 입장료는 2만~10만원. (053)250-1400

김봉규기자 bgki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우오성의 사주사랑

수성구배너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2019 달빛소나기

철강도시 상생 환경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