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경산 쓰레기수거업체 노조 5곳 중 3곳도 파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영현기자
  • 2019-07-0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처리량의 60% 맡아 대란 우려

경산지역 생활쓰레기 수거업체 5곳 중 3곳의 노조가 파업에 들어갔다. 3개 업체가 처리하는 양이 전체의 60%가량을 차지하고 있어 파업 장기화 땐 쓰레기 대란이 우려된다. 2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대구경북본부 경산환경지회에 따르면 지회 소속 조합원 32명이 지난 1일 오전 6시를 기해 무기한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이들은 기본급 5% 인상, 정년 만 65세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경산에는 현재 5개 업체, 92명이 쓰레기 수거 업무를 맡고 있으며, 파업에 들어간 곳은 성암환경, 대림환경, 웰빙환경 3개 업체다.

앞서 경산지회는 지난 4월부터 세 차례 협상을 벌였으나 기본급 1% 인상, 정년 연장 불가 등을 내세운 사용자 측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조정신청을 제기했다. 경북지방노동위원회도 양측 입장 차가 커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고, 경산지회는 지난달 11일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해 94.1% 찬성률로 파업을 가결했다. 현재 파업에 들어간 업체에서는 비조합원과 회사 간부 중심으로 쓰레기를 수거 중이지만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시민 불편이 예상된다.

경산시에 따르면 이번 파업으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은 진량·압량·용성·남천·자인·동부·중방·서부2·북부동 등 9개 읍·면·동이다. 경산시는 수거 지연 등이 불가피한 만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소각장 가동시간 연장 △가로변 환경미화원 집중 배치 등 수집운반 대행업체 간 협업 구축 △음식물 및 일반 생활쓰레기 집중 우선 수거 등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경산=최영현기자 kscyhj@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