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中企수출 담당”청년 105명 경북무역사관학교 입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호기자
  • 2019-07-0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지역상생 차원 대구학생도 선발

4주간 시장조사·마케팅 등 교육

수료후엔 뉴욕·광저우 현장탐방

‘제7기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 입교식을 마친 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 등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지역 중소기업 수출을 담당할 무역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2일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에서 ‘제7기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 입교식을 가졌다.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는 급변하는 무역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2013년 경북도와 한국무역협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해 청년무역 전문인력 양성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제7기 교육생은 대구 및 도내 소재 대학 재학생(졸업생 포함) 또는 주소지를 대구경북에 둔 청년(만 15~39세)들로, 특히 올해는 대구경북 상생차원에서 지원대상을 대구지역 대학생까지 확대해 경북 71명, 대구 34명 등 총 105명을 선발했다.

이를 통해 경북도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대구시와 상생협력의 기조 아래 대구지역 청년인재의 참여를 통해 지역의 청년취업 활성화와 수출기업의 성장동력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선발된 교육생들은 지난 6월 온라인 무역기초 교육을 시작으로 2일부터 29일까지 4주간 집합교육을 받는다. 이들은 무역이론·무역영어·시장조사·바이어 발굴·수출마케팅 경진대회 및 글로벌 마인드 함양 교육을 통해 글로벌 무역현장에서 활용되는 실무능력을 갖추게 된다.

경북도는 교육 수료 후에는 △우수 수료생 글로벌 무역현장탐방(미국 뉴욕·중국 광저우·인도네시아 수출입상품 교역회 등) △원산지관리사 취득과정 △1대 1 개별 맞춤형 취업컨설팅을 통한 취업역량 강화 및 일자리 매칭 등 다양한 사후 취업연계 프로그램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특화된 글로벌 직무프로그램으로 무역인재를 양성해 경쟁력 있는 중소·중견기업과의 매칭으로 취업률을 제고하는 한편 교육과정을 더욱 내실화하고 발전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를 통해 실력을 다듬고 미래를 충실히 준비해 글로벌 무역인의 꿈을 이루길 바란다”면서 “청년유출과 저출산으로 인한 지방소멸이라는 위기는 청년 여러분이 꿈과 열정을 갖고 변화의 길을 모색한다면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