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日, 다음 타깃은 탄소섬유” 구미산단 긴장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조규덕기자
  • 2019-07-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日 언론들, 규제 품목 확대 전망

국책 추진 탄소클러스터 등 우려

관련 주력 기업들 “대책 급하다”

‘경제왜란’이라 불리는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로 구미국가산업단지에 비상(영남일보 7월2·3일자 보도)이 걸린 가운데 수출규제 대상이 탄소섬유로도 확대될 가능성이 제기되자 구미산단 탄소 관련 기업들이 긴장하고 있다.

일본 NHK는 지난 8일 “일본 정부가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계기로 한국 측에 적절한 소재관리를 촉구할 계획”이라며 “만약 한국에서 개선 움직임이 없을 경우 규제 대상이 다른 품목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아사히신문도 지난 4일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규제 발표 직후 “한국이 화이트국가에서 제외될 경우 수출규제가 탄소섬유·공작기계 등으로 바로 확대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탄소섬유는 무게가 철의 4분의 1에 불과하지만 강도는 10배 더 강해 ‘꿈의 소재’로 불린다. 이 때문에 연료용 CNG 고압용기, 자동차용 구조재, 풍력발전, 우주항공용 소재, 스포츠·레저용품 등 철이 사용되는 모든 곳에 대체재로 활용되고 있다.

수년 전부터 탄소산업 육성에 나선 구미시는 구미5산단에 탄소산업클러스터 조성사업을 국책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 탄소기업과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탄소섬유 관련 소재 기업의 투자 유치를 강화하고 있다. 현재 구미산단에 들어선 탄소 관련 기업은 도레이첨단소재(구미1~5공장)를 포함해 50여 곳이며, 계속 늘어나고 있다. 2017년에는 탄소시장 선점을 위해 기업·연구기관·대학 등이 참여한 ‘구미탄소산업발전협의회’도 발족됐다.

도레이첨단소재 구미공장 관계자는 “한국도레이는 일본도레이사의 자회사다. 회사가 다르면 모르지만, 모회사가 자회사에 대한 원재료 공급을 중단할 리는 없을 것”이라며 일단은 낙관하는 분위기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일본 정부에서는) 탄소섬유 원재료가 무기 제조쪽으로 흘러 들어갈까 봐 수출규제를 강화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의 규제강화 의지가 확고할 경우 도레이도 어쩔 수 없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구미산단 내 탄소 관련 기업체 관계자는 “이번 사태는 한일 양국의 정치·외교 싸움이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모른다. 대비책을 마련하는 게 옳다”고 강조했다.

구미세관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5월까지 구미산단의 일본 수출액은 전체의 약 5%(4억4천만달러)에 불과하지만, 수입액은 20%(7억5천만달러)로 일본 수입 의존도가 높다. 일본 수출 규제가 강화될 경우 그만큼 관련 업계의 타격이 심하다는 의미다.

구미시 신산업정책과 관계자는 “만약을 대비해 11일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동향 등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미=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