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김규환 의원 “로봇산업 핵심부품 日의존도 90% 넘어…국산화 시급”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민경석기자
  • 2019-07-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로봇부품 수출보다 수입이 2배

日 보복 지속땐 관련 산업 타격

국내 로봇산업 핵심부품의 90% 이상을 일본기업이 독점하고 있어 향후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확대·지속될 경우 관련 산업이 상당한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대구 동구을 당협위원장·사진)은 10일 낸 보도자료에서 “국내 로봇의 핵심부품인 구동부품은 일본기업이 90% 이상을 독점하고 있다”며 “우리 로봇제품에 국산 부품이 적용되는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기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2017년 전자부품연구원의 국내 로봇 부품 국산화율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로봇제품의 해외부품 의존도는 59%에 이르렀다. 최근 3년간 로봇 부품의 수출액 대비 수입액도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일본 정부 수출규제로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분야에 이어 로봇산업의 부품 수급도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게 김 의원의 분석이다.

김 의원은 국내 로봇 제품의 기술 수준이 전반적으로 향상됐지만 사업화 등에 대한 지원 부진으로 대표기업조차 없는 상황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지난 3월 국내 로봇산업을 키우겠다며 제조 로봇 7천560대·서비스 로봇 1만대 보급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산업부가 추진한 서비스 로봇 기술개발 사업(3천억원 규모)은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탈락했다. 또 로봇 연구결과물 사업화를 지원하는 진흥예산(640억원 규모)과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인력 충원도 축소될 위기에 놓였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일본 경제보복으로 지역을 비롯한 우리나라의 차세대 미래먹거리인 로봇산업에 엄청난 지장이 생기게 됐다”며 “정부가 로봇 제품에 우리 부품이 활용될 수 있도록 기술개발 및 관련 예산을 충분히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우오성의 사주사랑

수성구배너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2019 달빛소나기

철강도시 상생 환경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