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미래 “윤석열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 거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상현기자
  • 2019-07-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위증논란에 자진사퇴 거듭 촉구

변호사법 위반혐의 고발 검토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변호사 소개’ 여부를 놓고 위증 논란에 휩싸이면서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난항을 겪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10일 윤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우선 바른미래당은 이날 윤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입장을 표명하며 적격·부적격을 병기하는 방식의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에 부적격 의견을 낼 수밖에 없다”며 “윤 후보자는 공연히 정쟁을 유발하지 말고 자진해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부적격 의견에 더불어민주당이 동의하면 보고서 채택이 가능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다면 병기식 청문보고서 채택은 대통령이 임명하라는 의미로 전달되기 때문에 불가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청문회에서 위증한 윤 후보자를 검찰총장에 임명하는 것은 검찰 조직의 신뢰성을 정부가 스스로 훼손하는 일”이라고 못 박았다.

앞서 한국당도 당 회의와 의원총회 등을 통해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기로 의견을 모았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도 전날 윤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보고서 채택은 논할 가치도 없다”며 “후보자 스스로 사퇴하는 게 검찰 조직을 위한 바람직한 처사”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 후보자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수사기관에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상현기자 shki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