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靑, 김현종 워싱턴 파견…美와 對日중재 협의에 무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영란기자
  • 2019-07-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정부 ‘日 수출규제 여론전’ 본격화

부총리·정책실장·기업인 중심

민관 비상대응체제 운영하기로

정치권 대일특사 필요성 제기엔

“지금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없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0일 워싱턴 댈러스 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맞서 정부의 여론전이 본격화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현재 방미 중”이라며 “(미국에서) 일본 수출규제 등 현안을 협의할 계획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차장도 10일(현지시각) 오전 워싱턴 DC 댈러스 공항에 도착해 기자들에게 미국 측과 함께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미국의 중재, 북미 실무협상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발등에 불로 떨어진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치권 안팎에서 ‘대일특사 파견’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지만, 청와대측은 일본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미국과의 협의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 차장의 방미는 외교전의 연장선상인 셈이다.

다만 이 관계자는 김 차장의 방미 일정, 그리고 구체적인 논의 내용과 관련해서는 “결과물이 나와야 말씀드릴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특히 그는 대일 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수면위로 올라올 정도가 되면 말할 수 있지, 지금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12일 일본 도쿄에서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한일 양자협의가 진행될 예정이지만, 긍정적인 분위기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다만 외교적·경제적으로 풀 수 있는 부분은 비상대응 체제를 갖춰서 민관이 힘을 모으고 정부도 긴밀하고 촘촘하게 체크하며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민관 비상대응 체제 구성과 관련해선 “기업 최고경영자와 경제부총리·청와대 정책실장을 중심으로 체제를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회동 일정에 대해선 “사안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만나는 시기를 특정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일본 언론이 ‘한국에서 무기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가 밀수출되다 적발됐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그는 “지금 일본에서 나오는 것 중 확인되지 않은 것들이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대북제재와 연결하는 발언들이 양국 우호와 안보 관계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는데 딱 그만큼이라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8~9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계무역기구(WTO) 상품무역이사회에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를 추가 의제로 긴급 상정하고 규제 철회를 요청하면서 여론전의 물꼬를 텄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