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상반기 가계대출 18조↑…증가폭은 작년 절반 수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효설기자
  • 2019-07-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6월 금융권 가계대출 5조 늘어

은행권 증가폭은 올들어 최대

아파트 입주로 집단대출 영향

올해 상반기에 가계대출이 약 18조원 늘었고, 증가폭은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축소됐다.

11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5조2천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전년 동월 대비 1조원, 전월 대비 7천억원 축소됐다.

전년 동기 대비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2조9천억원에서 2조6천억원으로,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 증가폭이 3조4천억원에서 2조6천억원으로 줄어든 결과다.

가계대출 증감 양상은 제1금융권(은행)과 제2금융권(상호금융·저축은행·보험사·여신전문금융회사)이 갈렸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6월에 5조4천억원 증가해 전년 동월과 전월 대비로 증가폭이 각각 4천억원 확대됐다. 증가폭은 지난해 12월(5조4천억원 증가) 이후 올해 들어 최대다.

주택담보대출이 3조9천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전년 동월 대비 7천억원, 전월 대비 1조원 커졌다.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늘어 집단대출이 증가한 결과다.

한은은 “전세자금 수요가 꾸준한 가운데 신규 아파트 입주 관련 잔금대출 수요가 늘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버팀목 전세대출 7천억원이 올해는 은행 주택담보대출로 잡히는데, 이를 제외하면 6월 증가폭은 지난해와 같다"고 부연했다.

은행권 기타대출은 1조5천억원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 3천억원, 전월 대비 6천억원 축소됐다. ‘가정의 달’인 5월에 신용대출이 많이 늘었다가 증가폭이 줄어든 것이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은 6월에 2천억원 감소했다. 전년 동월 대비 1조4천억원, 전월 대비 1조1천억원 축소됐다.

주택담보대출이 1조3천억원 줄었다. 전년 동월 대비 9천억원, 전월 대비 2천억원 축소된 규모다. 기타대출은 1조1천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전년 동월 대비 4천억원, 전월 대비 8천억원 작았다.

조태진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기획금융팀 과장은 “가계대출 증가폭 축소는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등 대출규제가 강화된 결과”라면서 “이러한 기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효설기자 hobak@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