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킴’ 컬링선수권 준결승전 5-7 패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12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영웅 ‘팀 킴’(경북체육회)이 여자컬링 태극마크 탈환에 실패했다. 팀 킴(스킵 김경애)은 11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9~2020 한국컬링선수권대회 여자 플레이오프 준결승에서 ‘컬스데이’ 경기도청(스킵 김은지)에 5-7로 패했다. 팀 킴은 2-3으로 밀리던 6엔드 3점을 대거 잃으면서 분위기를 내줬다. 7엔드 2득점으로 추격했지만, 점수를 뒤집기 어려웠다. 팀 킴은 스킵을 맡았던 김은정이 출산으로 경기에 나오지 못하면서 김경애가 대신 스킵을 담당하고 후보 없이 김경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초희(서드)만 출전했다. 연합뉴스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