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서 남의 대화 엿듣기 결함 발견…애플, 해당기능 정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12


애플워치에서 다른 사람의 대화를 엿들을 수 있는 오류가 발견돼 애플이 이 기능을 잠정적으로 정지시켰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버그가 발견된 기능은 애플워치의 '워키토키' 앱으로, 지난해 9월 출시된 '워치OS(운영체제) 5'에서 처음 도입됐다.
 

애플워치를 가진 두 사람이 워키토키 앱에서 서로를 대화 상대로 추가하면 음성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능이다.
 

하지만 이 워키토키 앱을 이용하면 동의 없이도 다른 사람의 아이폰을 통해 대화를 엿들을 수 있는 버그가 애플의 버그 신고 사이트를 통해 신고됐다.
 

애플은 "방금 애플워치의 워키토키 앱과 관련한 취약점을 알게 됐으며 문제를 수정하는 동안 해당 기능을 정지시켰다"고 밝혔다.
 

애플은 그러나 문제의 취약점이 악용된 사례는 알지 못하며, 이런 오류를 작동시키려면 특정한 환경과 정해진 순서에 따른 조작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CNBC는 "이는 이 오류가 누군가에게 영향을 끼쳤을 가능성이 아주 낮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애플은 "고객들에게 불편을 끼친 데 대해 사과하며 문제의 기능을 최대한 빨리 정상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올해 1월에도 비슷한 문제를 겪은 바 있다.
 

아이폰의 영상통화 서비스인 '페이스타임'으로 다른 아이폰 사용자에게 전화를 걸면 상대방이 전화를 받기도 전부터 그쪽 대화를 들을 수 있는 오류가 발견된 것이다. 페이스타임 수신자는 상대방이 이쪽 대화를 듣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없었다. 연합뉴스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