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K2 이전지 주변지역 범위는 郡 전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상현기자
  • 2019-07-1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 군공항 이전지원委 첫 회의

‘군위군’‘군위군+의성군’ 중 결정

道 “부지 확정 한달이라도 당기길”

대구 군공항 이전에 따른 지원지역을 뜻하는 ‘군 공항 이전 주변 지역’이 ‘군위군’ 또는 ‘군위군·의성군’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최종 결정은 연말로 예정된 군 공항이전 부지 확정 이후 이뤄진다. ‘주변 지역’으로 확정되면 이 지역은 최소 3천억원 이상의 정부 지원을 받게 된다.

정부는 1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제1회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를 열고 ‘대구 군 공항 이전 주변지역’과 ‘지원위원회 운영규정’ 등을 의결했다. 현재 대구 군공항 이전 후보지는 군위군 우보면 일대,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일대 등 2곳이다. ☞3면에 관련기사

위원회는 이를 감안해 ‘군위군 우보면’의 주변지역은 ‘군위군 전체’로,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의 주변지역은 ‘의성군·군위군 전체’로 결정했다.

이전 주변지역에는 국고보조금 등의 지원 특례가 적용되기 때문에 해당 지자체가 선정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주변지역에는 특정사업에 대한 국고보조율 인상과 함께 지역업체 입찰 우대, 지역주민 우선고용 등의 혜택이 주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이전 주변지역 범위를 전투기 등이 유발하는 소음 영향도에 따라 좁게 잡을 것인지, 해당 지역 전체로 정할지가 쟁점이었다.

정부는 군 공항 이전부지가 최종 선정되면 대구 민간공항 이전사업 논의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경북도에서도 부지사를 중심으로 통합신공항 이전추진단을 꾸려 대비하고 있는 만큼 한달이라도 선정부지 확정을 당겨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는 위원장인 국무조정실장을 포함해 22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에는 기획재정·국방·행정안전·국토교통·환경·농림축산식품·산업통상자원·보건복지·중소벤처기업 등 9개 부처 차관과 경북도지사, 군위·의성군수 등 13명의 당연직 위원이 참여한다. 이와 함께 위촉직 위원으로 국무총리가 위촉한 민간전문가 9명(갈등관리·소음·환경·농업발전 4개 분야 각 2명, 지역개발 1명)이 참여한다.

김상현기자 shki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