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홍남기 “내년 최저임금 사회적 수용도 잘 반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13


재심의 요청 “생각 없다” 선그어

주휴수당 개편도 “검토된 바 없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9% 오른 시간당 8천590원으로 의결한 데 대해 “(사회적) 수용도 등이 잘 반영됐다고 생각한다"며 재심의를 요청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최저임금 인상률이 적당한지 묻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질의에 “과거 2년 치 최저임금은 기대 이상 높았지만, 오늘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은 3%가 좀 안 되는 수준이라 여러 고용 상황, 경제에 미치는 영향, 수용도가 잘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홍 부총리는 ‘최저임금을 동결하거나 낮췄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최저임금위원회 결정사항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최저임금위원회에 재심의를 요청할 계획인지 묻자 “최저임금위원회 결정내용을 존중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변, 재심의 요청을 할 계획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저임금의 업종·규모별 차등 적용 여부에 대해선 “최저임금위원회 표결로 이미 하기 어렵다고 결정했다"고 답변했다. 주휴수당 개편 여부에 대해서도 “지금으로선 검토된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홍 부총리는 ‘미·중 무역 분쟁 외에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도 경제지표가 나빠진 원인 아닌가’라는 바른미래당 김성식 의원 질의에 “최저임금이나 그런 정책들이 경제에 부담을 줬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답변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