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주택 헛간에 신생아 유기 친모 입건…"잘못했다, 반성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15


경찰, 불구속 수사 방침…아기는 아동보호전문기관서 당분간 보호

 주택 헛간에 신생아를 유기하고 달아난 혐의로 친모가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남 밀양경찰서는 영아유기 혐의로 친모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오전 1시께 밀양시내 한 주택 헛간에서 홀로 여자 아기를 출산한 뒤 분홍색 담요에 싸서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기는 그날 아침 7시께 헛간을 지나던 70대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탯줄이 달린 채 몸 곳곳에 벌레 물린 자국이 있던 아기는 마을 할머니들이 탯줄을 자르고 씻긴 뒤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아기는 다행히 건강이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탐문 등을 통한 경찰 수사로 범행 3일째인 지난 13일 붙잡힌 A씨는 범행 사실을 시인했다.


 A씨는 "양육할 수 없을 것 같았다. 잘못했고 반성한다"며 많이 운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출산한 아기는 향후 아동전문보호기관에서 당분간 보호할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서 채취한 DNA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아기 DNA와대조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A씨를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