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김고은, 솔직한 재회 소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7-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연합뉴스
정해인이 김고은과 다시 만나게 된 소감을 전해 시선을 집중케했다.

 

15일 오전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의 CGV 압구정에서 가진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 제작 무비락, 정지우 필름)의 제작보고회에서 정해인이 김고은과 '도깨비' 이후에 다시 만나게 된 것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정해인은 tvN ‘도깨비’에서 김고은이 짝사랑한 야구부 선배로 잠깐 출연후 다시 만나게 된 것을 언급하면서 다시 호흡을 맞춘데 대해 “첫 만남에서는 정말 떨렸다."며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이 잘 안 날 정도였다”고 해 남다른 첫인상을 전했다.

 

이어 정해인은 “영상 통화를 한 것이 첫 만남이었는데 감독님께서 영상통화 할 기회를 마련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김고은이 “‘도꺠비’에서는 너무나 짤막하게 만났는데 이렇게 오랜만에 만나서 정말 반가운 느낌이었다”고 솔직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또, 배우 정해인은 "김고은 매력 포인트는 눈"이라면서 "쉽게 볼 수 없는 천만 불짜리 미소를 가지고 있다."라며 무한칭찬을 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