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강원래·김송 부부, 아빠 꼭 닮은 아들 공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7-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가수 강원래, 김송 부부가 아들 선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화요초대석'에서는 강원래·김송 부부가 아들 선이와 함께 출연했다.


강원래는 “아이를 얻고 많이 달라졌다”며 “아이가 태어나기 전에는 시험관 아기를 시도해 힘들었던 적도 있는데 선이가 태어나고 모든 지구의 중심이 선이 위주로 돌아가는 것 같다. 서운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송도 “남편이 예전엔 갑의 자리에 있었다면 지금은 맨바닥”이라며 웃었다.

  
김송은 ”강원래 닮은 딸을 낳는게 꿈이었다”고 언급했다.  이를 들은 강원래는 “친구들이 ‘넌 못생겨서 아이가 너 닮으면 안 된다’고 했는데 닮았어도 예쁘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올해 6살이 된 강선은 아빠 강원래와 많이 꼭 닮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운데 강원래는 교통사고를 낸 당사자에게 원망이 없다고 말했다.

강원래는 과거 사고와 치료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패널 김학래가 "가해자가 밉지 않았냐"고 묻고, 강원래는 "가해자를 보질 못했다. 사고가 난 직후 제 헬멧을 벗겼던 분이 아마 그분이라고 기억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병원 생활을 하고 있었는데 한 번은 가해자분의 아내분과 따님이 찾아와서 합의 얘기를 할 때 제 아내가 되게 화를 내면서 쫓아냈다고 하더라"면서 "그분에게 큰 원망은 없다. 그분 역시 '저 사람이 강원래를 저렇게 만든 사람이야'라는 소리를 들을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사고 난 현장을 지금도 가끔 지나간다"며 "'내가 이 길로 안 가고 다른 길로 가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은 한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강원래 김송 부부는 지난 2001년 혼인신고 후 2003년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결혼 13년 만인 2014년 아들 강선을 얻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