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닥터탐정' 재벌3세 악역 이기우, 시청률 공약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7-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이기우와 봉태규가 최파타에 출연했다.

16일 방송된 드라마 '닥터탐정'의 주연 배우 박진희, 봉태규, 이기우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닥터 탐정'에서 '직업환경의'라는 생소한 역할을 맡은 박진희는 "캐스팅하기 전에 봉태규, 이기우 두 분이 한다는 말을 듣고 꼭 하고 싶었다"라고 섭외 당시를 설명했다.


'닥터 탐정'이 '그것이 알고 싶다'를 연출했던 PD가 연출한 드라마라는 설명에 봉태규는 "'그것이 알고 싶다' 역대 방송 중 가장 다시 보고 싶은 편을 연출하신 분이다"라고 설명했다.


박진희는 '닥터탐정'이 사회 고발성 이야기를 담고 있다는 말에 "실화를 바탕으로 하다보니 직접 겪은 분이 봐도 부끄럽지 않은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일단 감독님이 다큐를 하셨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 리얼리티가 드러난다. 봉태규, 이기우 씨도 날것 연기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기우는 '닥터탐정'에서 재벌3세 악역 최태영 역을 맡았다. 그는 "나쁜 놈으로 나온다. 악역이 재밌다 평소에 사람을 괴롭히기 쉽지 않은데 극중에서 할 수 있지 않나. 악역을 위해 심기일전하고 있다"고 악역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앞서 봉태규는 지난해 드라마 '리턴'에서 악역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바 있다. DJ 최화정은 이기우에게 악역 연기에 도움을 주냐고 질문했고 이를 들은 봉태규는 "악역도 다양하지 않나. 제가 '리턴'에서 했던 악역은 저급한데 이기우씨는 재벌3세에 직접 몸을 쓰지 않고 주변에서 해준다. 저는 굳이 나쁜 짓을 직접 해야 적성에 풀리는 역이었다"며 "그래서 도움을 줄 게 없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청률 공약으로  한 청취자는 키가 큰 이기우가 16cm 킬힐을 신고 서장훈과 함께 인증샷을 찍으면 어떠냐'고 제안했고 이기우는 웃으면서 흔쾌히 승낙했다.

그는 "1위하면 서장훈 씨를 찾아가 인증샷을 찍겠다"고 했고 이를 들은 봉태규는 "그럼 제가 그 가운데에 서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신종 메디컬 수사물. 오는 17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