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1위 조현우 2위 세징야, 유벤투스 친선전 확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진관기자
  • 2019-07-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26일 경기 K리그 대표로 출전

박주영·이동국 등도 함께 선발

조현우 <영남일보 DB>
“꿈꾸던 무대에서 호날두와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

호날두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있는 대구FC 세징야가 각오를 밝혔다. 대구FC 조현우와 세징야가 ‘팀 K리그’를 뽑는 팬투표에서 나란히 1· 2위를 휩쓸면서 유벤투스와의 친선경기에 나서게 됐기 때문이다.

팬 투표는 지난 14일 종료됐다. 친선경기는 오는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K리그 최고의 선수로 맹활약하고 있는 세징야는 K리그1 12개 클럽, 132명의 선수 중 두 번째로 많은 표를 얻었다. 세징야가 얻은 표는 5만6천234표이며, 동료 조현우는 6만2천938표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세징야는 팬 투표 2위로 ‘팀 K리그’에 선발된 것에 대해 “팬 분들께 감사드린다. K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로 뽑혀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투표해주신 분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평소 호날두를 좋아하는 선수로 꼽은 세징야는 “경기장 안에서는 상대 팀으로 만나는 만큼 서로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팀 K리그’에는 조현우, 세징야 외에도 박주영(2만8천982표), 이동국(2만6천673표), 타가트(2만1천991표), 김보경(3만7천721표), 믹스(2만3천590표), 박주호(3만3천295표), 오스마르(3만7천991표), 불투이스(2만6천222표), 이용(5만3천30표) 등이 선발돼 함께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여기에 경기위원회가 선발한 와일드카드 9명은 발렌티노스(강원), 이광선(경남), 윤빛가람(상주), 에델(성남), 홍철(수원), 김진야(인천), 송범근(전북), 윤일록(제주), 완델손(포항)이 뽑혔다. 유벤투스와 맞설 ‘팀 K리그’사령탑은 K리그1 선두를 달리는 조제 모라이스 감독(전북)이 맡고, 김도훈(울산)·최용수(서울) 감독이 코치로 보좌한다.

선수단은 25일 소집돼 팬 사인회와 공식기자회견에 이어 훈련을 진행한다.

유벤투스는 경기 당일인 26일 입국할 예정이다. 박진관기자 pajika@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