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태풍(다나스)·장마 북상…대구경북 주말까지 최대 200㎜ 폭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유승진기자
  • 2019-07-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20일 오전 태풍 직접 영향권

필리핀 북동쪽 바다에서 발생한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오는 주말 남부 내륙 지방을 관통할 전망이다. 이 영향으로 대구경북에도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대구지방기상청은 18일 “태풍 다나스가 몰고 오는 대규모 열대 수증기와 남서 기류의 영향으로 장마전선이 북상해 20일 밤까지 대구와 경북 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예상되는 강수량은 최대 150㎜로, 곳에 따라서는 최대 200㎜까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의 영향권에 있는 동안 동해 바다의 물결은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바람도 최대 20m/s로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다나스는 19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200㎞ 해상을 지나 20일 오전 9시에 전남 여수 서북서쪽 약 5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대구경북에 직접 영향을 주는 시기는 20일 오전으로, 이날 오후부터 한반도를 지나 21일에 오전에는 독도 동북동쪽 약 370㎞ 해상에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다나스의 크기는 소형이다.

대구지방기상청 관계자는 “20일까지 장맛비와 태풍의 영향으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천둥, 번개도 동반될 것으로 보이는 데다 태풍의 이동경로와 발달여부가 유동적이므로 일기예보를 수시로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승진기자 ysj1941@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