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K2후적지, 트램 다니는 스마트수변시티로 탈바꿈 시키겠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 2019-07-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시, 토지이용계획 논의 착수

용역발주·고도제한해제 등 검토

대구시가 통합신공항 이전과 관련해 군공항(K2) 후적지 개발사업의 밑그림 그리기에 들어갔다.

대구시는 내년부터 이전사업을 본격 진행하기 위해 K2 후적지(690만㎡·잠정 부지가치 9조2천700억원) 개발과 관련된 대략적 가이드라인을 이미 정했다. 기본적으로 사물인터넷(IoT) 등 각종 첨단기술이 접목된 스마트시티를 표방하고, 금호강 물길을 활용한 수변공간 및 광장을 조성한다. 트램 등 신교통수단을 기존 교통망과 연계시키고, 세계적인 도시계획전문가들도 참여시킨다.

여기에 시는 후적지 개발을 위한 실질적 첫 실무작업인 토지이용계획수립에 대한 논의를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토지이용계획에 대한 용역·자문을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인지가 핵심이다. 용역은 지역 사정을 잘 아는 국내 전문가(기관)들에게 우선적으로 맡길 것인지, 아니면 처음부터 해외기관이 용역과 설계를 같이 진행할지를 놓고 고민 중이다.

적절한 용역발주시점을 잡는 일도 관건이다. 계획대로 올 연말쯤 이전부지가 최종결정되면 내년 초 곧바로 ‘통합신공항 기본계획수립용역’을 발주한다. 후적지 토지이용계획수립용역은 신공항 기본계획수립이 어느 정도 윤곽이 나오면 발주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후적지 개발 범위가 넓고, 대구를 대표하는 신도시 건설이라는 상징성을 감안, 별도 태스크포스(TF) 가동여부도 살펴보고 있다. 동구(63㎢), 북구(35㎢) 등 대구지역 5개 기초단체에 걸쳐있는 고도제한구역(총 114㎢)이 풀리게 되면 난개발 등이 나타날 수 있어 체계적으로 접근할 전문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꺼번에 고도제한을 풀지 아니면 단계적으로 풀지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대형국책사업을 수행한 경험이 있는 건축 및 설계전문가들은 국내 연구기관을 통해 꾸준히 추천받고 있다. 언제든지 가용할 수 있는 인력풀을 확보해 놓겠다는 것이 시의 생각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후적지 개발은 신공항 건립기간을 감안, 10년 뒤 대구미래를 보고 진행하는 사업이라 부담이 크다”면서 “토지이용계획수립 과정부터 다양한 경로로 시민과 전문가집단의 의견을 폭넓게 들어 도시공간 재창조를 위한 신모델을 구축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제1회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를 열고 ‘대구 군 공항 이전 주변지역’과 ‘지원위원회 운영규정’ 등을 의결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