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강효상 “홍의락·김부겸, 黃대표 비판 도넘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진식기자
  • 2019-07-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현 정부의 TK패싱은 팩트”

자유한국당 강효상 국회의원(대구 달서구병 당협위원장·사진)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민주당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의 비방이 선을 넘었다”고 18일 밝혔다.

강 의원은 “황 대표는 지난 16일 대구경제포럼 토론회에서 ‘올해 광역단체 모두 예산이 늘었는데 대구만 줄어든 것은 또 다른 경제보복’이라며 현 정부의 ‘TK(대구경북) 패싱’ 기조를 비판한 바 있다”며 “현 정부의 TK 패싱은 부인할 수 없는 팩트”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런데 홍 의원은 황 대표에 대해 ‘실성한 사람처럼’이라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공당의 대표에 대해 도를 넘은 막말과 인신공격을 퍼부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구갑) 또한 마찬가지다. 김 의원도 황 대표의 발언을 ‘지역주의 선동’으로 규정하며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며 “그동안 문재인정권이 인사와 예산정책에서 TK를 노골적으로 배제해왔다는 것은 대구 시민들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인데, 황 대표의 발언을 거짓말과 선동으로 몰아간다고 문 정권이 TK를 홀대하는 현실이 없어지진 않는다”고 했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