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암스트롱 골드메달, 24억원에 낙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19


아폴로 11호 달 탐사때 소지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닐 암스트롱이 아폴로 11호 달 탐사 임무 때 소지하고 있던 골드메달. 헤리티지 경매에서 205만달러(약 24억 원)에 낙찰됐다. 연합뉴스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닐 암스트롱이 아폴로 11호 달 탐사 임무 때 소지하고 있던 골드메달이 경매에 부쳐져 205만달러(약 24억원)에 낙찰됐다고 폭스뉴스가 17일(현지시각) 전했다.

미 댈러스 소재 헤리티지 경매는 “이 메달은 아폴로 11호 사령선(코맨드 모듈) 조종사 마이클 콜린스가 고안한 고유 디자인"이라며 “달 착륙선(이글)을 상징하는 독수리가 평화의 상징인 올리브 가지를 들고 있는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지름 28㎜의 이 메달은 암스트롱 가족 소장품 중 하나였다.

이번 경매에서는 암스트롱이 어릴 적 가지고 놀던 테디베어 인형이 3천500달러(413만원)에 낙찰돼 눈길을 끌었다.

인류 달 착륙 50주년(20일)을 앞두고 아폴로 11호와 관련된 각종 소장품 경매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암스트롱과 버즈 올드린이 달 착륙선 이글에서 가지고 내려 달 표면의 상태를 기록했던 ‘타임라인 수첩’은 18일 크리스티 경매에 부쳐진다.

크리스티 경매 측은 타임라인 수첩 예상 낙찰가로 700만~900만달러(83억~106억원)를 기대했다. 2017년에는 암스트롱이 달 표면에서 수집한 달 먼지 가방이 소더비 경매에서 180만달러에 낙찰된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