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토요일&] 한국당 인적쇄신 ‘뜨거운 감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권혁식기자
  • 2019-07-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총선 앞두고 지지도 답보상태…“비장의 카드 꺼내라” 요구 거세

공천권 쥔 黃대표측은 “대여 투쟁 나설때” 연말까지 쇄신 유보

물갈이로 벌어질 보수분열도 염두…후유증 최소화에 주력할 듯

최근 자유한국당 내에선 ‘인적쇄신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이는 홍준표 전 대표·김병준 비대위 체제에서 미완에 그쳤던 과제다. 당시에는 시기적으로 총선과 멀리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구조적 한계가 있었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지금은 내년 총선 공천권을 쥐고 있는 실세 대표 체제라는 점에서 실현 가능성이 예전과 다르게 평가되고 있다. 더욱이 한국당 지지도가 박스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막말 논란 의원들에 대한 징계가 흐지부지되면서 비장의 카드를 끄집어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해지는 것이다.

하지만 황교안 대표 측은 인적쇄신 요구에 선을 긋는 입장이다. 황 대표의 한 측근 인사는 “아직 때가 아니다. 지금은

의원들의 힘을 한데 모아 대여 투쟁에 나서야 하는데 인적쇄신 문제로 당력을 분산시킬 순 없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에선 한국당의 인적쇄신 작업이 내년초 공천심사라는 정기시즌에 가서야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올 연말까지 현역 의원들의 대오를 흐트리지 않기 위해 쇄신 유보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것이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에 대한 본회의 표결이 늦어지면 시기는 더 늦어질 수도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인재영입 작업은 결정적인 순간에 대비한 인재풀 확충으로 보고 있다.

다만 올 하반기에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가능성과 맞물려 과연 ‘보수 분열’로 이어질 수 있는 물갈이 공천이 가능하겠냐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공천 탈락자들과 박 전 대통령의 영향력이 어우러져 ‘친박(親박근혜) 광풍’을 일으켰던 2008년 18대 총선 경험을 염두에 둔 분석이다.

그에 비해 더불어민주당은 일찌감치 공천룰을 확정하면서 현 정당지지도 우위를 그대로 총선까지 끌고 가려는 노력을 보이고 있다. ‘현역은 엄격하게, 신입은 관대하게’란 원칙을 세우고 정치 신인에게 10~20% 가산점을 주기로 하는 등 안정감 있게 공천 경쟁의 신호탄을 쏴올렸다.

한국당은 민주당을 뒤쫓는 후발주자로서 국민들에게 여당을 능가하는 ‘개혁공천’ 작품을 내보여야 하는 부담에 몰리고 있다. 이를 위해 황 대표 주변에선 2000년 16대 총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후유증을 최소화하면서 당 중진들을 소리소문 없이 전격적으로 물갈이했던 전례를 연구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권혁식기자 kwonh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