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후릿그물로 고기 잡고 즉석에서 매운탕도” 월포해수욕장서 체험 행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창성기자
  • 2019-07-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그물 이용한 전통어업방식

내달 11일까지 주말에 진행

월포해수욕장에서 후릿그물 당기기 체험을 하고 있는 피서객들과 주민들.<영남일보 DB>
“이번 여름 주말마다 펼쳐지는 후릿그물 어업을 체험해 보세요.” 포항시가 전통 후릿그물 어업 방식을 알리고 월포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에게 또 하나의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월포해수욕장번영회와 함께 ‘후릿그물 체험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후릿그물 어업은 해안 가까이 수심이 얕은 곳에 있는 물고기를 잡는 것으로, 바다나 강에서 물고기를 잡을 때 쓰는 큰 그물인 후리(후릿그물)를 바다에 던져 놓고 육지에서 천천히 양쪽 끌줄을 당겨 고기를 잡는 전통 어업방식이다.

지난 13일 올해 첫 체험행사가 열렸으며 다음달 11일까지 주말마다 총 10회에 걸쳐 진행된다. 날씨에 따라 행사 진행이 유동적이므로 체험에 앞서 월포해수욕장 번영회로 문의 후 참여하면 된다. 체험 후에는 직접 잡은 물고기를 즉석에서 회나 매운탕 형태로 시식할 수 있어 피서객 만족도를 높여 줄 것으로 기대된다.

정연대 포항 북구청장은 “올해 5년째를 맞은 월포 후릿그물 체험행사가 포항을 찾은 피서객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해수욕장별 다양한 특화행사로 포항만의 특색있는 참여형 축제가 지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항=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