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조국, 對日여론전 최선봉 “쫄지말고 싸워 이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22


페이스북에 ‘서희·이순신역할’ 강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경제보복 사태와 관련한 대일 여론전의 최선봉에 나서고 있다.

조 수석은 2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정부는 국익수호를 위해 ‘서희’의 역할과 ‘이순신’의 역할을 함께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수석은 “한국의 재판주권을 무시하며 일본이 도발한 경제전쟁의 당부(當否)를 다투는 한일외교전이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에서 벌어진다. 정식 제소 이전의 탐색전"이라며 “전문가들 사이에서 패소 예측이 많았던 ‘후쿠시마 수산물 규제’ 건에서는 2019년 4월 WTO가 한국 정부의 손을 들어준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승소를 끌어낸 팀이 이번 건도 준비하고 있다"며 “1심 패소는 박근혜정부의 부실대응 때문이었다는 송기호 변호사의 평가가 있다"고 부연했다.

조 수석은 “전례를 보건대 몇 년 걸릴 것이며 어려운 일도 있을 것이다. 일본의 국력은 분명 한국 국력보다 위"라면서도 “지레 겁 먹고 쫄지 말자"라고 남겼다. 그는 “제일 좋은 것은 WTO 판정이 나기 전에 양국이 외교적으로 신속한 타결을 이루는 것이며 당연히 문재인정부도 이런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도 “법적·외교적 쟁투를 피할 수 없는 국면에는 싸워야 하고 또 이겨야 한다. 국민적 지지가 필요하다"고 거듭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