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野 “조국 수석·유시민, 反日감정 조장 度 넘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진식기자
  • 2019-07-2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죽창가’이어 ‘전쟁’표현 등장

韓日갈등 협상·외교로 풀어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해 연일 페이스북 여론전을 펴고 있는 것을 두고 보수정당 소속 인사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대구지역 당원(달서구병·서구) 교육현장을 찾아 “(조 수석이) 어린애 같은 건 여전하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당원들을 대상으로 ‘위기의 대한민국, 우리가 가야할 길’이란 주제의 특강에서 “(한일 간 무역 전쟁이 한창일 때 조 수석이) ‘죽창가’를 (페이스북에) 올리지 않나, 대학생 때나 지금이나 철이 없다”며 이같이 쏘아붙였다. 나 원내대표와 조 수석은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기다.

나 원내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화난 국민들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정치권은 냉철해야 한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 아베정부와 외교적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도 21일 논평을 통해 “조 수석의 반일 감정 조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죽창가’ ‘이적’ ‘친일파’에 이어 이제는 ‘전쟁’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했다"며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은 결국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른미래당 설영호 부대변인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0일 팟캐스트 방송에서 ‘일본제품 불매 행위로 (분개심을) 표출시키는 것은 자연스럽고 합헌적인 일’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 “이제는 유시민까지 가세하는가”라며 “무엇보다 국익이 중요한 일본과의 관계에서 청와대 주변이 온통 이념에 집중돼 있다”고 지적했다.

설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유시민 전 장관은 양국 감정을 더 자극하고, 조 수석은 ‘애국 아니면 이적’ ‘친일과 반일’이라는 이분법적인 거친 언행을 하고 있다”며 “자신들은 ‘애국지사’로 동일시되는 프레임이 작동돼 인기를 얻을 수 있을지 모르나, 날아갈 국가 손실은 누가 책임지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지지 세력의 인기에 영합한 자극적인 표현들이 표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나 이를 비유해 ‘곡학아세’라고 한다. 이럴수록 정부와 여당은 실리를 우선으로 일본에 우리의 의사를 정확히 전달하고, 외교와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