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노주현 카페 어디?…뼈까지 미인 미나 건강검진에도 웃지 못한 사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7-2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모던 패밀리' 방송 캡처
'모던패밀리' 배우 류필립 가족의 건강검진 대소동과 박원숙, 노주현의 '세월 초월' 우정이 웃음과 충격을 동시에 선사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모던패밀리'에서는 박원숙이 노주현 카페를 찾아가 '추억 소환' 토크를 펼치는 모습과 미나, 류필립 가족이 화기애애하게 건강검진을 받다가 마지막에 폭발하는 반전이 그려졌다.

여기에 이순재가 백일섭을 응원하기 위해 게스트로 등판, 관록의 입담으로 재미를 배가시켰다.


'남해인' 박원숙은 노주현 카페가 있는 경기도 안성에 나타났다. 오랜 친분의 노주현을 볼 겸 카페를 방문하기로 한 그는 근처 꽃집에서 화분을 잔뜩 사서 선물했다. 노주현은 "하나도 안 변했다"며 반갑게 악수하고, 박원숙은 카페를 천천히 둘러보다 벽에 걸린 흑백 사진들을 보며 추억에 젖었다.


노주현 역시 "우리 예전에 같이 연극했잖아. 보안사령부 연극하면서, 전국 군부대를 6개월 이상 돌았지. 그때 낄낄대며 친했던 사이라 오랜만에 봐도 거리가 전혀 안 느껴진다"며 옛 추억을 떠올렸다. 이어 두 사람은 김수현 작가의 드라마 캐스팅 비화부터 공통 분모인 배우 김창숙, 김영옥 이야기를 하다가 갑자기 전화를 걸어 "남해에서 곧 보자"는 약속을 잡았다.


'투 머치 토커' 본능이 발휘된 박원숙은 "'노주현 사망'이라는 검색어가 왜 포털사이트에 뜬 거냐는 돌발 질문도 던졌다. 노주현은 "가짜 뉴스가 가끔 있다. 1988년도에도 한 번 사망설이 확 돌았다. 개털에 기도가 막혀서 아들이 죽었다는 건데, 그게 말이 되느냐. 왜 그런 루머가 생기는지 모르겠다"며 황당해 했다.

실제로 최근 노주현은 자신을 쏙 닮은 건장한 아들과 양복 광고를 찍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박원숙은 마지막으로 노주현 아내에게 화분 증정식 겸 영상 편지를 띄우면서 다음을 기약했다.

방송후 노주현 카페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관심을 받고 있다. 노주현이 운영하는 카페는 경기 안성시 양성면에 위치해있다.

사진:'모던패밀리' 방송 캡처

한편, 미나, 류필립 부부는 건강검진 때문에 '온탕과 냉탕'을 오갔다. 처음엔 미나가 시댁 식구들을 위한 단체 건강검진을 제안해 훈훈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특히 미나는 생애 첫 대장 내시경을 하는 남편을 위해, 검진 전날 강남에 위치한 세컨드 하우스로 이동해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남양주 타운하우스 신혼집에 이어 강남 세컨드 하우스까지 마련한 '능력자' 미나는 대장 내시경 약으로 고생하는 남편을 위해 직접 운전대를 잡아 병원으로 이동했다.


'필립 엄마' 유금란 여사와 '필립 누나' 박수지 씨는 병원에서 미나-류필립 부부와 만나 각종 검진을 받았다. 그러다 류필립이 수면 대장내시경 도중 횡설수설하는 것을 보고 웃음을 터뜨렸다. 미나는 공식 프로필보다 줄어든 키와 늘어난 몸무게에 당황하며 재검을 요구했다.


기분 좋게 검진을 마쳤지만 검진 결과를 확인할 때에는 싸늘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우선 담당 의사는 미나에 대해 "뼈까지 미인이다. 여자가 골밀도가 이렇게 높은 경우가 없다. 120세까지 정정할 것이다. 류필립보다도 신체 나이가 어리다"고 평했다. 하지만 "박수지 씨가 심각하다. 당장 응급실을 가야 할 정도로 악성 고혈압에 당뇨 증상이 있다. 몇 년 안에 실명은 물론, 콩팥이 다 망가질 수 있다"고 경고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실제 박수지 씨는 키 172cm에 체중이 100kg 이상인 데다, 건강검진 결과 후에도 식습관을 고치지 않아 가족들을 걱정시켰다. 긴급 가족회의 소집 이후 류필립은 누나에게 "왜 달라진 게 없냐"며 쓴소리를 했다. 박수지 씨는 "동생이 누나한테 이러는 게 맞는 거냐? 그만하라"고 소리치다 결국 눈물을 터뜨렸다.


한편, '모던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