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경찰 "유니클로 '립스틱 양말훼손' 불매운동과 무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24


스트레스로 인한 '이상행동' 판단…용의자도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경찰이 경기 수원시의 한 유니클로 매장 진열공간에 쌓아놓은 흰색 양말 수십켤레 등을 빨간색 립스틱으로 훼손한 50대 여성을 20일 붙잡아 수사를 벌인 결과, 일단 최근 벌어지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과는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50)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0일 수원시 내 한 유니클로 매장에서 진열된 양말 수십켤레에 립스틱으로 줄을 그어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20일 같은 매장에서 비슷한 수법으로 의류 수십벌을 훼손한 혐의도 받는다.
 해당 유니클로 매장 측은 A 씨의 범행으로 40만원 상당의 제품이 훼손됐다며 지난 21일 경찰에 수사 의뢰를 했다.
 공교롭게도 이 사건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한 시점에 발생함에 따라 국내에서 고조되고 있는반일 감정과 관련있는 범행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그러나 경찰은 A 씨 진술 등을 토대로 이 사건과 불매운동 간 관련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수년간 우울증 치료를 받아오다 우연히 길에서 주운 도구로 범행을 저질렀고, 과거 해당 유니클로 매장을 방문한 적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스트레스로 인한 이상행동일 뿐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의 관련성은 없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내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니클로는 한국 진출에 성공한 대표적인 일본 브랜드 중 하나로,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속에 한국인 소비자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이 된 의류 유통업체다.


 유니클로의 일본 본사 임원은 최근 "한국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요지의 발언을 했다가 한국 내에서 거센 논란이 일자 연거푸 사과문을 발표한 바 있다.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