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가산점 최대 50%나 주는데도…” 내년 총선 TK 정치신인 구인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민경석기자
  • 2019-08-1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여야 지역정치권 발굴 고심

낮은 인지도 극복 쉽지않고

책임당원 확보도 절대 불리

내년 4·15 총선을 8개월가량 앞두고 여야 정치권이 ‘정치 신인’에 대한 전폭적인 가산점 등을 공언하고 있다. 하지만 정치 신인에겐 ‘그림의 떡’이다. 낮은 인지도를 극복하기 쉽지 않고, 임기 동안 꾸준히 준비를 해온 현역 의원의 프리미엄을 상대하기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12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5월 정치 신인에게 공천 시 최대 25%의 가산점을 주는 공천룰을 확정했다. 기본 입문자에게 20% 가점을 배정하고, 여성과 청년, 장애인일 경우 5%를 더 얹어준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자유한국당도 정치 신인에게 최대 50%, 청년 연령에 따라 40∼25%, 여성 중증 장애인·국가유공자는 30% 가점을 배정하는 내용의 공천룰을 현재 논의 중이다.

하지만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하는 정치 신인들 사이에선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반응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특히 가산점의 경우 경선 과정에서 전당투표에서 얻은 본인의 득표수에서 정당별로 정한 비율을 더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결국 경선에서 소위 ‘우리편’이라 할 수 있는 권리당원을 최대한 많이 확보하는 게 관건인데, 정치 신인은 현역 의원 또는 기존 유력 후보에 비해 뒤처질 수밖에 없다.

민주당은 이미 경선에 참여할 수 있는 권리당원 확보전이 끝났고, 한국당의 경우 내년 2월 경선을 가정할 때 지금부터 책임 당원을 확보할 수 있는 기한은 2개월보름밖에 남지 않는다. 한국당 책임당원 조건이 3개월 이상 당비를 납부해야 함에 따라 오는 11·12월, 내년 1월까지 당비를 납부하려면 10월말까진 당원 가입을 마쳐야 하기 때문이다.

지역에서 출마를 희망하고 있는 한 인사는 “한국당에선 가산점 50%가 마치 드라마틱한 변화를 줄 것처럼 홍보하는데 실제론 그렇지 않다”며 “현역의원이 경선에서 60% 정도만 득표하더라도 정치신인을 누를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조직 관리 등의 이점을 고려하면 신인이 이를 뒤집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TK지역 한 현역 의원은 “의원들은 4년 임기 동안 지역구를 돌며 활동하는데 신인들은 불과 몇개월가량 지역구 활동을 해놓고선 불리하다는 이야기를 한다”면서 “평소 지역에서 꾸준히 움직여야 당원을 확보할 수 있는데, 이를 외면하고 불리하다고만 주장하는 것은 아전인수식 해석”이라고 반박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