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여야, 조국 후보 놓고 신경전 격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권혁식기자
  • 2019-08-1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법개혁 적임자” “국가전복 꿈꿔”

재산형성 과정 청문회 쟁점될듯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여야가 날카롭게 충돌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2일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 ‘국민 갈라치기’란 표현을 써가며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반면 여당은 ‘사법개혁의 적임자’라며 조 후보자 엄호에 주력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연루 사건 등을 거론하며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는가”라며 “문재인정부의 개각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황 대표는 이어 “조 후보자가 이 일(사노맹 연루)에 대해 자기 반성을 한 적이 있나”라며 “아무리 세상이 변해도 국가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은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게 도대체 말이 되는 얘기인가”라고 청와대를 겨냥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논문표절이나 인사실패보다 훨씬 더 크고 중요한 잘못을 저지르고 있는데 그것은 바로 그가 행한 국민 분열”이라며 “청와대 민정수석으로서 행한 일방적인 인사와 페이스북을 통한 국민 갈라치기가 도를 넘었다”며 장관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인사청문회를 잘 통과해야 하반기 국정운영이 순조롭게 이뤄진다”며 “청문회 때 장관 후보자들이 잘 대응할 수 있도록 당에서 각별하게 상임위원회별로 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처음부터 누구는 절대 안된다는 시각으로 임하는 한국당 등 일부 야당의 태도는 국민시각과 동떨어져 있다”며 “사법개혁에 대한 우리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는 (조국) 장관 내정은 정당하다”고 강조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만일 이번 개각을 위한 인사청문회에서 한국당이 정치적 공세를 한다면 민경욱 대변인의 ‘국민 총선 심판론’은 오히려 한국당에 고스란히 돌아갈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50억원대 재산형성 과정 및 자녀 문제 △민정수석 재직 당시 인사검증 실패 △민간인 사찰 의혹 △논문 표절 의혹 △국가보안법 위반 전력 △청와대 회전문 인사 논란 등이 핵심 쟁점이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조 후보자는 이날 청와대 민정수석 재임 기간에 배우자 소유의 주식 8억여원을 모두 매각했으며, 그에 따른 법적인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이는 조 후보자와 배우자가 보유 주식의 배당·매각을 통해 상당량의 수익을 올렸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한 해명 차원에서 나왔다. 조 후보자 측은 인사혁신처로부터 직무관련성이 없다는 통보를 받아 보유가 가능한 주식까지도 약 2년에 걸쳐 전량 매도했다고 덧붙였다.

권혁식기자 kwonh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