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28개 자생단체장, 시의원 주민소환투표 반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기태기자
  • 2019-08-1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지역주민 갈등 초래하고 오천 이미지 실추”

포항 오천읍 이장협의회 등 기자회견

“SRF 관련 일부 주민 주장 부적절해

인구감소·투자위축·관광객 감소 우려”

일부 주민이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SRF)과 관련해 ‘시의원 주민소환’을 추진하자 자생단체들이 주민 간 갈등을 초래한다며 반대하고 나섰다. 포항 남구 오천읍이장협의회 등 오천지역 28개 자생단체장은 12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주민 간 갈등을 초래하고 정치적 갈등, 지역경기 침체, 인구감소 등 오천의 이미지만 실추시키는 주민소환투표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주민소환투표 청구인이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 전면 중단 민원에 침묵하고 주민들을 기만했다’는 어처구니없는 이유로 자유한국당 소속 이나겸·박정호 시의원에 대해 주민소환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부 지역주민의 민원에 동조하지 않는다는 터무니없고 명분도, 설득력도 없는 이유로 주민소환을 추진한 것은 매우 부적절한 행동의 결과”라며 “오천주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결과”라고 강조했다. 또 “민-민 갈등은 물론 정치적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이며, 결코 슬기롭지 못한 지역현안 문제해결 방법이다. 인구감소·투자위축·관광객감소 등 오천지역에 막대한 경제적 피해도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자생단체장 일동은 주민소환투표 청구 서명활동을 즉각 중단할 것과 포항시의 신뢰있는 환경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병섭 오천읍 새마을지도자협의회장은 “주민소환제도는 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의 위법·부당한 행위, 직권남용 등의 통제, 주민의 직접참여 확대, 민주성과 책임성 제고를 목적으로 한다”며 “(일부 주민이) SRF시설 민원에 비협조적이라는 이유로 시의원을 주민소환했다. 더욱이 오천지역 3명의 시의원 중 여당 시의원은 소환에서 제외한 것은 형평성에도 어긋나며, 주민 간 갈등만 초래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 회장은 “시는 SRF 시설로 고통과 아픔을 겪고 있는 오천 주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려 신뢰있는 환경대책을 강구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특단의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포항=김기태기자 ktk@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