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外人노동자 56% “잔여퇴직금 있는지 몰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13


“퇴직금 계산법 안다” 34% 불과

외국인 노동자의 절반 이상이 출국만기보험금 외에 잔여 퇴직금이 발생할 수 있는지를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국만기보험은 고용주가 고용허가제를 통해 국내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의 퇴직금을 위해 의무 가입해야 하는 근로자 전용 보험이다. 통상 외국인 노동자는 퇴직 후 본국으로 돌아가면서 퇴직금 형태로 출국만기보험금을 받아 간다.

그러나 출국만기보험금이 실제 퇴직금(퇴직 전 3개월 평균 임금X고용 기간)보다 적으면 회사는 차액인 잔여 퇴직금을 지급해야 한다. 하지만 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 등 이주노동자 인권단체들이 12일 발표한 ‘이주노동자 출국 후 퇴직금 수령제도 실태조사’에 따르면 국내 체류 외국인 노동자 712명 중 55.8%(397명)는 잔여 퇴직금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몰랐다고 응답했다. 또 본인의 퇴직금이 얼마인지 계산할 줄 안다는 응답은 34.1%에 불과했으며, 실제로 퇴직금 계산 문제의 정답을 맞힌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17.1%에 불과했다. 김사강 이주와인권연구소 연구원은 “이주노동자 5명 중 1명이 본인이 받을 수 있는 퇴직금이 얼마인지 제대로 알지 못했다"며 “총 퇴직금이 얼마인지 알지 못하면 출국만기보험금이 퇴직금 총액인 줄 알고 이것만 받아서 귀국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국에서 일하다 본국으로 귀국한 외국인 노동자 77명 중 잔여 퇴직금을 모두 받았다는 비율은 55.8%에 불과했다. 잔여 퇴직금을 받지 못한 이유에 대해 응답자의 50%는 회사에 요구했지만 받지 못했다고 답했으며, 출국만기보험금이 총 퇴직금인 줄 알았거나(27.8%) 회사에서 알려주지 않아 받지 못했다(16.7%)는 응답도 많았다. 연합뉴스